HOME 예경도서분류 예술 일반
우리들의 파리가 생각나요
저자 정현주 발행일 2015-05-08
정가 14,000원
판매가 13,300원 (5% 할인, 적립금 700p)
배송료 주문시 결제
판형 152*200
페이지 248쪽
ISBN 978-89-7084-528-9

선택된 옵션

  • 우리들의 파리가 생각나요 (+0원)

한줄 소개

두려움을 몰랐던 김향안, 아내의 현명함을 믿었던 화가 김환기, 그들의 삶

주요내용

베스트셀러 작가 정현주가 파리에서 만난
한국의 사르트르와 보부아르,
 남편 김환기가 아내 김향안에게 보낸 그림편지에 담긴
사랑을 지속하는 힘! 그리고 예술을 향한 열정!


사랑은 지성이다!
우리는 지금 사랑할 준비가 되었는가?


  《우리들의 파리가 생각나요》는 화가 김환기와 아내 김향안의 삶과 예술을 통해 사랑 그 자체에 대한 본연의 의미를 가슴 저릿하게 그린 에세이다. 이미 ‘사랑’에 관한 에세이로 15만 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러 작가 정현주가 본업인 라디오 방송작가까지 그만두고 프랑스 파리로 향한 것은 김환기가 아내 김향안에게 보낸 그림편지들 때문이었다. 그리고 김향안의 “사랑이란 곧 지성이다.”라는 한 마디 말 때문이었다. 사랑은 감정의 문제, 주고받음의 문제가 아니라 그 감정을 싹 틔워 끝까지 지속시키는 힘이라는 것이 작가 정현주의 말이다. 그리고 그 사랑을 지속시키는 힘이 바로 지성이며, 지성은 내 스스로 어떻게 ‘잘’ 사랑할 수 있느냐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한다.  

  대개 사랑은 젊은이의 특권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사랑은 언제나 젊다. 사랑한다면 젊은 것이다. 꽃은 피어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꽃을 피우는 그 기대감과 설레임, 그리고 꽃이 지고 다음을 기약하는 그 처연함과 강인함이 있어 더 아름다운 것처럼 사랑도 그러하다. 《우리들의 파리가 생각나요》는 사랑을 이런 관점에서 바라본 독특한 에세이다. 이 책은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하는 이들부터 생을 마감하며 사랑과 이별을 준비하는 이들에게까지 사랑, 그 본연의 아름다움이란 무엇인지 다시 한번 생각할 시간을 만들어 줄 것이다. 


사랑은 자존감이다!
더 넓은 세상에서 더 큰 사람이 되고자 한 김향안, 그리고 화가 김환기

 《우리들의 파리가 생각나요》에서 정현주는 우리에게 김향안에 대한 새로운 평가, 그리고 지금 이 시대의 여성들에게 김향안이라는 여성만의 매력이 무엇인지를 알려준다. 대개 우리는 유명 예술가들의 연인과 아내를 예술적 영감의 원천, 남편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여인, 그리움의 대상 등으로 그리며 ‘뮤즈’라 칭했다. 소극적인 여성상이 투영된 ‘뮤즈’의 모습이었다. 하지만 김향안은 다르다. 그녀는 김환기를 더 큰 세상과 소통하도록 안내한 창구요, 예술적 동반자였다. 그녀 스스로가 뛰어난 문필가이자 예술적 안목을 지닌 평론가였으며 끊임없이 공부하고 세상으로 나간 당차고 강인한 여성이었다. 남편이 그간 고생시켜 미안하다는 글을 써보이자  “범부(凡夫)의 글”이라 답하며 남편이 더 큰 사람이 되길 바란 강단 있는 여자였다. 또한, 젊은 화가의 아내가 예술가 아내로서의 고충을 토로하자 “예술가의 아내로 사는 것이 얼마나 힘이 드는지 말하기보다 예술가 아내로 잘 살기 위해 무엇을 해야하는지 물어야 한다.”고 말하는 자존감 강한 여인이었다. 여리고 감성적인 김환기에게 아내 김향안의 성품과 지성은 남편이 감정의 격랑에 매몰되지 않도록 한 버팀목이었다.
  그래서 김향안의 사랑법, 김환기의 사랑법은 지고지순, 희생, 그리움 등으로 불리지 않는다. 그들은 자신과 상대방의 자존감을 함께 지키고 서로 성장하도록 응원한 현명한 연인이었다. 사랑을 지속하려면 내 스스로의 자존감이 제대로 서야 하는 것이다.


사랑은 용기다!
두려움을 몰랐던 김향안, 아내의 현명함을 믿었던 화가 김환기, 그들의 삶이 오롯이 담긴 그림편지들

 
  예술가는 끊임없이 변화한다. 하지만 그것은 엄청난 용기와 시련을 필요로 한다. 중년의 화가 김환기에게도 그것은 쉽지 않은 도전이자 용기였다. 아내 김향안도 마찬가지였다. 남편의 도전을 더욱 단단하게 만들어주며 생활 전반을 이끈 또 다른 용기를 보였다. 《우리들의 파리가 생각나요》에는 이런 화가의 심정이 담긴, 그리고 사무치는 그리움을 담은 그림편지들과 아내를 생각하며 그린 드로잉이 수록되어 있다. 평소 일반에 잘 공개되지 않던 그의 그림편지와 드로잉은 한국 현대 미술의 거장 김환기라는 이름의 무게감과 선입견을 버리게 만든다. 여린 소년 같은 감수성과 현대 미술의 첨단을 달리는 예술가의 살가움과 아련함은 그의 숨겨진 참 매력이다. 자신감과 용기, 아내를 향한 사랑과 그리움으로 가득한 그림편지들은 때론 웃음을, 때론 아련함을 선사한다. 그리고 한 편의 시와 같은 그의 편지는 젊은 연인의 연애편지 못지 않은 매력과 순수함을 갖고 있다. 거장이란 이름을 떨치고, 한 인간으로서, 연인으로서 남자 김환기의 본모습을 우리는 이 그림편지 속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며 그들의 용기가 만든 사랑도 볼 수 있을 것이다. 

도서 미리보기

2f852f8e995864d5b682bc26cbb97fc2_1510538811_9593.jpg
 

목차

프롤로그 | 사랑을 오래가게 하는 힘


서울

여자의 이름은 본래 변동림이었다

남자의 이름은 김환기였다

새로운 인생은 새로운 이름과 함께 시작되었다

남편은 저녁마다 아내에게 이야기가 많았다

어느 날 아내가 구라파에 가고 싶다 말했다


봄의 파리

김환기와 김향안의 파리

미드나잇 인 파리

1955년 4월, 향안은 봄의 파리에 도착했다

1956년 5월, 수화가 파리에 도착했다

첫 번째 아틀리에, 뤼 다싸스 90번지

협조, 사랑하는 사람이 함께 성장하는 일

밤의 몽파르나스 거리를 걸으며 수화는 떠나온 곳을 생각했다


우리들의 파리가 생각나요

첫 번째 전시는 센 가에서 열렸다

베네지트 화랑의 마담 루니아

그리고 그들은 지중해로 떠났다

니스, 정오의 라디오 방송

아내는 남편이 특별한 사람이라고 믿었다

고단함까지도 고마웠다. 아내는 남편을 사랑하여

수화는 마라톤 선수처럼 그림을 그렸고 향안은 조용했다

두 사람은 함께 같은 것을 좋아했다

뤼 뒤또의 노스탈지, 향수

생 루이 섬의 초록치마

파리의 도서관, 그리고 그들이 정말로 거기 있었다는 실감

앙티브의 피카소 미술관

그랑 팔레, 파리 포토와 호쿠사이


뉴욕

서울로 돌아와 그들은 해야 할 일이 많았다

와우산 꼭대기, 쉼 없는 바람과 잠들지 않던 열정

뉴욕, 이번에는 수화가 홀로 먼저였다

사랑은 여전히 지극했으나 뉴욕의 날들은 팍팍하였다

함께 있어 그들의 꿈은 현실이 되었다

믿어주는 사람이 옆에 있어 힘을 잃지 않았다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왜 이럴까. 요즘 기운을 차릴 수가 없다.’

사람은 꿈을 가진 채 무덤에 들어간다

1974년 7월 12일. 수화의 일기는 멈췄다

그는 거짓말처럼 한순간 사라져버렸다

겨우 꿈에서나 만나지는 사람이었으나


다시 파리

향안을 다시 일으킨 것은 수화였다

슬프다고 하여 향안은 멈추지 않았다

우리들의 파리가 생각나요

몽파르나스와 폐르 라셰즈, 그리고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사랑에 대한 모든 것

조르주 상드의 편지

세바스치앙 살가두와 렐리아 와닉 살가두


에필로그: 김환기와 김향안 그리고 사르트르와 보부아르

 


지은이 / 옮긴이

정현주

라디오 작가. 어려서부터 ‘Simple is best’라는 문장을 좋아했다. 그래서 아날로그적 매력이 넘치는 라디오는 그녀의 감성이 가장 잘 드러나는 소통의 장소이자 사랑방이다. 사랑의 희로애락을 담은 그녀의 글은 늘 삶에 지친 우리들에게 용기를 불어 넣어 마음의 근육을 단련시킨다. 출간 이후 줄곧 베스트셀러 상위권을 지키고 있는《그래도, 사랑》, 《다시, 사랑》 등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정현주는 2015년 《우리들의 파리가 생각나요》로 색다른 사랑법을 전한다.

고려대학교와 대학원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한 뒤 1997년 KBS 2FM <궁선영의 가요광장>을 시작으로 <0시의 스튜디오>, , <볼륨을 높여요>, <밤을 잊은 그대에게>, 그리고 MBC <별이 빛나는 밤에>의 작가로 활동했다. 2014년 MBC , KBS<장윤주의 옥탑방 라디오> 등으로 저녁과 자정, 하루 두 차례씩 청취자들과 만났으나 내 집 같던 라디오 스튜디오를 잠시 떠나 파리의 골목골목에 스며든 화가 김환기와 아내 김향안의 빛나는 사랑을 만나고 돌아왔다. 


관련도서

배송정보

• 총 주문액 중 도서 주문액이 20,000원 미만일 경우 배송비 2,500원이 부과되며, 20,000원 이상 주문 시 무료배송입니다. 
 (단, 제주도 및 도서산간 지역의 경우 지역에 따라 추가배송료가 발생합니다.)

• 평일 오후 2시까지 결제 완료건 당일 발송.
 (출판사의 입고지연이나 배송사의 물량과다로 인해 1~2일 지연될 수도 있습니다.)

• 군부대로는 발송이 불가하며, 반품 회수 시에는 왕복배송비 5,000원이 부과됩니다.
 (도서산간 및 제주도의 경우 왕복 10,000원이 부과됩니다.)

교환/환불

• 고객만족센터(02-396-3043)로 연락하여 반품 절차를 따라주시길 바랍니다.

• 상품을 수령한 날부터 7일 이내(주말, 공휴일 포함)에 택배를 통해 당사로 반품하시면,
  당사에서 반품 확인 후 해당 상품의 결제 금액을 고객님의 계좌로 입금 또는 신용카드 결제를 취소해 드립니다.

• 고객님의 개인적 사유로 반품/교환 시 택배비는 고객부담이며, 상품에 손상 또는 훼손이 없는 상태여야 합니다.
 (고객변심 반품 시 배송비(편도 2,500원, 왕복: 5,000원 / 도서산간 및 제주도일 경우 편도: 5,000원, 왕복: 10,000원)

• 상품이 오배송되었거나 파본인 경우는 반품처리 및 교환이 가능하며 당사에서 택배비를 부담합니다.

• 상품 수령 후 12개월 이내에 파본 발견 시, 교환 및 문제가 있는 부분에 대해 보상처리를 해드립니다.
  (배송비는 당사가 부담합니다.)